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7-06-04 15:06
반려동물도 암 걸린다-대한민국 최초 반려동물 암연구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6  

반려동물도 암 걸린다-대한민국 최초 반려동물 암연구(충북대 수의대)

존스홉킨스대 세포공학연구소 유치..반려동물 암 연구






 
간접 흡연이 사람뿐 아니라 반려동물에게도 직접적인 피해를 준다는 것을 아는가? 영국 연구팀의 조사에 따르면 흡연 가정의 반려동물의 털에 니코틴 성분이 많을수록 건강에 치명적인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도 간접흡연을 하면 몸속에 니코틴과 같은 독성 물질이 쌓이고 이러한 화학 성분이 세포 손상을 일으키는 것이다. 지속적인 세포 손상은 반려동물의 비만은 물론 암 유발도 일으킨다.




암연구의 세계적 메카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세포공학연구소와 충북대 수의대가 국내 최초 반려동물 암 연구에서 협력하게 된다.

 

충북대는 한국연구재단에서 발표한 '2017년 해외우수연구기관(GRDC) 유치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내 최초 반려동물 암 연구에 나서게 되었다.

 

충북대 수의대의 이번 사업은 '반려동물 중개의학 암센터 설립을 통한 중개의학분야 연구선도모델 구축(연구책임자: 강지훈 교수)'을 주제로 진행된다. 특히 충북대 수의대는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세포공학연구소 유치를 제안,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반려동물 진료 수준에 있어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충북대 수의대 연구팀은 존스홉킨스대학이 가진 의학 분야의 최신 종양 진단, 치료전략인 재생의료기술, 그리고 해외 선진 정밀의료기술을 동물의료 분야로 도입, 국내 반려동물 암의 조기 진단 및 치료에 적용하게 된다.

 

또 이를 통해 획득한 결과를 다시 의학 분야에 적용하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공동연구팀은 앞으로 6년간 정부출연금 총 34억5000만원을 지원받고, 청주시로부터 6년 간 대응자금으로 총 12억원의 연구비, 충청북도에서는 연구공간과 운영비를 지원받는다.

김일화 충북대 수의과대학장은 "전국 수의과대학에서 최초로 GRDC 사업을 수주 받게 됐다"며 "반려동물 종양분야에 있어 동북아 최고의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해외우수연구기관유치사업은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주관하는 과학기술·ICT 국제화 사업으로서 해외우수연구기관을 국내기관에 유치하여 해외로부터 연구인력, 기술 등이 유입되는 공동연구센터의 국내 설립·운영을 지원하여 원천기술 확보 및 동북아 R&D 허브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