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6-07-15 15:05
“인간배아복제, 창조 질서 반하고 과학·윤리 역행”
 글쓴이 : 예성
조회 : 815  
“인간배아복제, 창조 질서 반하고 과학·윤리 역행”   
 




성산생명윤리연구소·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공동 성명

성산생명윤리연구소(소장 권오용)와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상임공동대표 함준수)가 공동으로 '인간체세포복제배아 줄기세포수립 연구 승인에 대한 성명서'를 14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보건복지부가 7년 전인 2009년에 이어 2016년 7월 11일 차의과대학이 제출한 체세포복제배아연구 계획을 승인한 것에 대하여 심히 우려하며, 인간 생명의 절대 존엄성과 창조 질서에 반하는 인간배아복제행위에 대하여 반대한다"고 했다.


 
이어 "차의과대학의 연구 계획은 2020년까지 난자 600개를 사용하여 체세포복제배아를 생성하고, 여기에서 배아줄기세포주를 확립한다는 내용이며, 보건복지부는 냉동 잔여 난자를 사용하는 등 조건부로 이를 승인하였다"며 "체세포복제를 통하여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배아라 할지라도 인체에 착상이 되면 온전한 인간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명체이다. 우리는 인위적인 인간복제배아의 생성을 반대한다"고 했다.

 
또 "체세포복제배아는 정자와 난자가 수정된 배아와 마찬가지로 보호되어야 할 인간 생명"이라며 "이를 이용한 배아줄기세포의 수립은 배아의 파괴를 수반하므로, 이는 인간 생명의 파괴라는 윤리적 문제를 피할 수 없다. 가장 약하여 마땅히 보호받아야 하는 배아 단계의 생명을 파괴하는 것은 어떠한 목적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복제배아줄기세포와 같은 한계를 가지고 있는 수정란 인간배아줄기세포주는 이미 각국에서 수없이 수립되어 연구하기에 충분한 양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것을 이용하여 면역이 같은 사람들에게 적용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한계로 인하여 치료제로서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현 시점에 같은 문제를 가지고 있는 복제배아줄기세포주를 만들어 치료용으로 이용하겠다는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타당하지 않다"고 했다.

 
아울러 "게다가 현재 전세계적으로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역분화 줄기세포(IPS)의 경우 인간 배아를 파괴하지 않는 윤리적인 연구를 위한 몸부림인 것을 감안한다면, 위 연구는 현재의 과학적 윤리적 조류에 역행하는 것임이 명백하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가의 구성원들 간의 생명 존중의 실천을 권장하고 보호하는 일은, 정부의 일차적인 책무이며 마땅히 구현되어야 할 가치이다. 배아를 포함한 모든 인간의 생명은 절대적으로 보호받고 존중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