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t 창조신학연구소
 
작성일 : 16-02-23 17:26
《킹제임스 성경 유일주의의 망상》(The Delusion of King James Version Onlyism)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895  

역사와 사본학으로 파헤치는 KJV의 실체
서평: 《킹제임스 성경 유일주의의 망상》(The Delusion of King James Version Onlyism)




성경에 대해

웨스트민스턴 신앙고백 제 1장은 성경에 관한 고백으로부터 시작된다. 거기에는 인간이 구원에 이르기 위해 왜 반드시 성경을 필요로 하는 가와 성경의 영감과 범위와 신적 권위 그리고 성경이 각 민족의 언어로 번역되어야 할 필요성 등이 압축된 언어로 소개되어 있다. 또한 성경 해석의 정확무오한 법칙은 성경 자체(Scriptura sui ipsius interpres)라는 것과 모든 종교상의 논쟁들을 결정하고 모든 회의들의 결정, 고대 저자들의 의견, 사람들의 교리들, 개인의 정신이 검토될 때 최고의 심판주(審判主)는 다른 이가 아니라 오직 성경에서 말씀하시는 성령이심을 명확히 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모든 번역된 성경을 배제하고 오직 킹 제임스 성경만이 영감된 성경이라는 매우 우려스러운 주장들이 국내에서도 나타났다. 정말 그러한가?



킹 제임스 성경이 번역된 내막

영어 성경이 나오기 전, 영국에서는 ‘고대 라틴어 성경’과 ‘벌게이트 성경’이 공식 예배에서 사용 되었다. 그러니 라틴어를 모르는 일반 대중들은 예배에서 사용되는 성경의 내용을 읽을 수도 이해할 수도 없었다. 이에 점차적으로 일반 대중들의 언어로 된 성경이 긴요하게 된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일반 대중들도 성경을 직접 읽을 권리가 있다고 계몽한 벌게이트 역의 대본인 위클리프 영역(英譯) 성경(Wycliffe's Bible, 1380-1382)이 등장한 이후, 킹제임스 성경(KJV, The King James Version)의 모태가 된 틴데일 성경(1525-1535)으로부터 1611년 KJV가 나오기까지 성경 영역의 역사는 복잡한 경로를 거치게 된다. 문제는 한 번도 이 흠정역(欽定譯, KJV)이 교회나 국가에 의해 공식적으로 승인을 받은 적이 없다는 점이다. 그러니 흠정역만이 성령이 역사한 유일한 역본이라든가 흠정역만 읽어야 구원 받는 다는 등의 고집은 타당하지 않다. 한글흠정역이 나오기 전 우리 한국 성도들은 모두 구원 받지 못했다는 이상한 결론이 나오게 되면 안 되는 것이다. 마치 마귀는 하나님보다 능해서 성경조차 강력하게 변개 시켜 흠정역 이전의 모든 하나님 백성들을 지옥으로 끌고 갔다는 논리가 된다면 사단은 하나님보다 능한 아주 무섭고 능력 있는 존재가 되고 하나님은 모든 백성들이 추락하는 것을 그대로 방치한 한 없이 초라하고 능력 없으신 분으로 매도되는 아주 이상한 신학이 등장할 지도 모른다. 이것은 하나님의 선하심과 전지전능 교리와 충돌한다. 그 뿐 아니라 라틴어도 모르고 그 어떤 성경도 모르던 흠정역 이전의 영어권 신자들도 모두 구원 받지 못했다는 괴상한 모순에 빠져버리게 된다.

1603년 제임스 1세는 성경에 오역(誤譯)이 많아 원전(原典)의 의미를 바로 전달하지 못하고 있다는 청교도 지도자 존 레이놀드(John Reynold)의 진언을 받아들여 54명의 왕실 작가들을 중심으로 흠정역 성경을 준비하게 된다. 당시 레이놀드는 옥스퍼드에 있는 ‘그리스도의 몸’이라는 의미를 가진 코르푸스 크리스티 대학(Corpus Christi College)의 학장이었다. 당시 제임스 1세는 칼빈주의자들이 보던 제네바 성경(Geneva Bible, 신약=1557, 구약=1560)을 탐탁지 않게 여겼으며 주교 성경(The Bishop's Bible, 1568)도 국왕 자신이 주도한 새로운 성경으로 대체되기를 바랐다. 즉 제임스왕 흠정역(KJV)은 제임스 국왕의 사심(私心)이 일부 들어있는 성경이었다.

이 새로운 성경 번역을 위해 1607년 54명의 왕실 작가들이 선정되어 케임브리지, 옥스퍼드,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6개 팀이 참여하게 된다. 케임브리지의 두 사람이 역대상에서 전도서와 외경까지를 맡았으며, 옥스퍼드에서 선발된 둘은 이사야에서 말라기, 사복음서, 사도행전과 요한계시록을 맡았다. 그리고 웨스트민스터에서 선발된 두 명은 창세기에서 열왕기하와 로마서에서 유다서까지를 할당받았다. 54명 중 주교 성경의 개정 작업에 실제 참여한 사람은 47명이었다. 가능하면 히브리어와 헬라어의 원문에 일치하도록 했고 만일 틴데일, 매튜, 카버데일, 휫처치, 제네바 등의 번역본이 성경 사본과 일치하지 않는다면 주교 성경을 따르도록 했다. 사본은 하나의 사본이 아닌 당시 사용가능한 여러 사본을 근거로 삼았다. 12세기에서 15세기까지 확인 된 신뢰성 있는 사본들은 모두 참조하였다. 또한 완곡(婉曲)한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는 원전의 내용을 충분히 간결하고 적절하게 표현할 수가 없는 히브리어나 헬라어의 단어들을 설명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절대로 난외의 주를 달지 않도록 했다.

새 번역본의 제 3판은 1611년에 나왔다. 그 후 찰스 1세의 집권 기간 중 장기 회의에서는 소위 흠정역 성경 개정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여 1629, 1638, 1653, 1701, 1762, 1769년과 그 후 두 차례의 후기 재판에서 사소한 개정이 이루어져 왔으며 마지막 3차 개정본은 옥스퍼드의 브레이니(Blayney) 박사에 의하여 만들어진다. 이것은 1611년 판과 비교할 때 약 75,000군데나 수정되어 있었다. 새로운 성서 사본들이 발견되면서 KJV의 개정역(ERV, 1881-1885)은 1870년 캔터베리 종교회의를 거쳐 필립 샤프 위원장으로 하여 완성된다. 이렇게 KJV도 단번에 완벽하게 기계적으로 번역된 책이 아니었다. 언어의 변천과 새로운 사본들을 참조하면서 많은 믿음의 일꾼들이 참여하여 사소한 수정과 변경이 지속되어 왔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흠정역 성경을 너무 유일무이한 성경이라고 절대시 하는 것은 조심해야 한다. 흠정역의 중요성을 알리는 것은 좋으나 다른 성경은 모두 사단이 변개했다는 식의 주장은 결코 성경적이라고 보기 어렵다. 더구나 한글 흠정역은 초창기 급하게 제작되느라 문제가 많았다. 즉 한글 번역과 교정 상 문제가 많았다. 필자가 확인했던 그 초기 한글 번역본은 아주 부끄러울 정도로 교정 상 문제가 많았던 번역본이었다. 즉 충분한 검토나 교정 없이 졸속 번역되고 졸속 교정되었다는 증거이다.



완전한 번역이란 없다(킹 제임스 성경은 완전한가)

그렇게 완벽해 보이는 KJV 자체도 성경 원본이 아닌 이상 완전한 성경은 아니다. 한 가지 예를 들어보자. 탄닌(T(h)annin)은 성경 12책에 29번 나오는 단어이다. 이 단어에 대해 KJV는 tannim(14회)을 dragons(12), dragon(1), whale(1) 등으로 다르게 번역하고 있고, tannin(9회)은 dragon(5), serpent(2), whale(1), sea-monsters(1) 등 4 가지로 번역되고 있다. tanninim(5회)은 dragons(3), serpents(1), whales(1) 등으로 서로 다르게 번역되고 thannoth(1)는 dragons­of(construct state)로 번역되고 있다. 용과 고래는 그 이미지가 전혀 다르다. 같은 단어가 이렇게 다르게 번역되었다는 것은 성경 독자들이 해석에 있어 결정적 오류를 범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KJV도 원본이 아니라 사본과 다른 역본을 참조한 역본에 불과하므로 당연히 이렇게 허점이 있는 것이다.




성경 번역의 의미

성경의 원본이 없다는 점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성경 연구에 있어 늘 겸손해야 하고 부단히 노력해야 함을 암묵적으로 알려준다. 물론 하나님은 사본만을 남기시면서도 인류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심오한 섭리에 대해서는 우리 인간이 큰 오류 없이 깨달을 수 있도록 조치하셨다. 하지만 언어는 인간이 사용하는 것이고 바벨탑 언어 혼잡 이후로 늘 변화해 왔다. 50년 전 사람들이 생각하던 오렌지족과 우리가 지금 생각하는 오렌지족의 개념은 전혀 다르다. 50년 전 된장녀와 지금의 된장녀도 전혀 의미가 다르다. 그래서 500년 전 조선 시대 사람들과 지금 우리들이 시대를 초월하여 대화한다면 사극 드라마처럼 서로 간에 자유롭게 이해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소통에 큰 어려움을 느낄지도 모른다.

이렇게 언어는 늘 생명체처럼 변신한다. 따라서 성경은 시대의 언어 변천을 따라 새롭게 번역될 당위성이 생기게 된다. 개역 성경의 어투만 해도 우리 세대는 좀 더 거룩한 말씀처럼 여겨져서 익숙하고 좋으나 요즘 젊은 세대들에게는 고리타분하고 어색한 어법으로 느껴져서 그 내용이 마음에 잘 와 닿지 않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래서 개정판의 필요성이 대두된다. 개역개정판이나 다른 한글 번역본들이 탄생한 배경이기도 하다.

<개역 성서>는 1910년 신구약 공인역이 완역(신약은 주로 외국 선교사들이 번역, 구약은 흠정역과 중국어 성서 참조) 되자, 신문명수입으로 한국의 언어가 급격히 변화하는 과정에서 비평판 원문이 나왔다는 이유로 성경 개역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1912년 여러 선교사들과 한국 목사, 장로들이 하나가 되어 위원회를 구성하여 25년이라는 오랜 각고(刻苦)의 기간을 가진 끝에 완성(1937)한 성경이었다. 해방 이후 1949년 새로운 한글맞춤법 통일안에 따라 1952년 10월 교정판이 나왔다. RSV와 네슬-알란트 판이 많이 참고 된 걸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이것이 지금의 개역개정판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런 모든 섭리 과정을 무시하고 일부 사람들이 한글 성경은 사단이 변개한 것이라는 식으로 무시하는 것은 역사의 주관자이신 하나님의 섭리와 역사하심에 대한 기본을 모르는 소치가 아닐 수 없다.



킹 제임스 성경은 많은 성경 역본 중 한권이다

성경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바벨론에 포로(주전 586)로 가면서 가져간 사본이 맛소라 사본으로 발전하며 에스라가 귀환하면서 바벨론에서 가져온 사본과 팔레스틴 땅에 남아있던 사본을 대조하여 원시 사마리아 수정본을 만들고 애굽 알렉산드리아에서 발전한 고대 70인역 등이 발전하면서 구약 성경이 완성되어 갔고, 신약은 알렉산드리아(애굽, 이디오피아 등)와 동방 지역(가이사랴, 안디옥 등)과 서방 지역(이탈리아, 바티칸, 고올, 북아프리카 지역)에서 나타난 사본들이 남아 있다. 이들이 라틴역으로 발전하고 영어와 여러 나라 말로 번역되어 갔다. 제임스왕 흠정역(KJV, The King James Version)이 훌륭한 영역(英譯) 성경이기는 하다. 하지만 오직 KJV만 바른 성경이고 다른 것들은 사단이 변개한 성경이라는 식의 주장은 분명 무리가 있다. 따라서 흠정역이 좋은 번역본이기는 하나 흠정역만 고집하는 것은 너무 편협된 신앙이요 전혀 성경적 근거가 없다고 본다.



본 책을 강력 추천하며

이번에 이 같은 ‘킹제임스 유일주의 운동’의 문제를 지적한 탁월한 저서 《킹제임스 성경 유일주의의 망상》(킹제임스성경연구소 권동우 대표 저, CLC간)이 출간된 것은 정말 다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총 11장과 2개의 부록으로 이루어진 본 책은 킹제임스성경 유일주의의 문제점들(1), 역사(2장), 제임스왕과 영국국교회(3장), 킹제임스에 영향을 준 성경들(4장), 번역자들(5장), 킹제임스성경 번역(6장), 초판에 드러난 번역자들의 신학사상(7장), 서문과 난외주(8장), 평가(9장), 공인본문의 의문들(10장), 바른 성경관(11장)을 다루며 킹제임스성경의 그리스어 원문 비교와 킹제임스성경의 번역서문과 번역자들이 독자에게 주는 소감을 부록으로 다루고 있다.

특별히 이 책은 ‘킹제임스 유일주의 운동’이 20세기 안식교 교리보존을 위해 시작되어 어떻게 지금에 이르게 되었는지에 대해 아주 상세하게 그 경로를 잘 추적하고 있다. 불행하게도 이 운동의 파장은 넓고 강하며 때때로 그 운동의 효과가 매우 파괴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여러 기독교 단체들을 불화와 갈등에 이르게 했으며 일부 단체들은 이 사안으로 인해 실제로 분리되었다. ‘킹제임스 유일주의 운동’의 파장은 세계 선교 현장에까지 미쳐 국내 교회들 안에 곤란한 문제들을 야기 시킴은 물론 일부 해외 선교사들까지 분열과 반목 가운데 나눠지게 만들었다.

정말 불행한 일은 이 같은 모든 분열이 전혀 성경적 근거가 없이 발생한다는 점이다. 즉, 성경의 최초 원본(original autographs of Scripture)이 특정 역본이나 특정 계열, 또는 특정한 영어역본에만 완벽하게 보존되어 있다는 비성경적 기초에 근거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국내 사본학의 권위자인 신현우 박사는 “상대방의 증거는 숨기고 자기들의 증거만을 제시하는 부정직한 논법으로 대중을 현혹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며 본 책을 추천하고 있다. 이 운동의 문제에 대한 탁월한 비판서가 이번에 나오게 된 것은 정말 다행스럽고 환영할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본 책이 주장하는 것처럼 “우리는 진실 위에서 시작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를 불편하게 할지라도.” 그런 의미에서 필자는 책이 나오기까지 수고한 모든 분들께 감사하며 이 책을 적극 추천한다.


조덕영 박사(창조신학연구소 소장, 창조론오픈포럼 공동대표, 조직신학)